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부·울·경 중소기업 주52시간제 안착 위한 업무협약 체결부·울·경중소벤처기업청-부산고용노동청-부산울산·경남중소기업중앙회 등
부·울·경 중소기업 주52시간제 안착 위한 업무협약 체결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부·울·경 중소기업들의 주52시간제 안착을 위한 '부·울·경 중소기업 노동시간 단축 업무협의체'를 구성하고 12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의체는 부산지방고용노동청장을 위원장으로 부산·울산·경남 중소벤처기업청의 각 담당과장, 중소기업중앙회 부산울산지역본부장, 경남지역본부장이 위원으로 참여해 분기 1회 정례회의 및 매월 1회 실무회의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올해부터 주52시간제가 적용되는 50~299인 기업에 대해 1년의 계도기간 내에 주52시간제 시행 준비에 어려움이 없도록 총력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각 중소벤처기업청 및 중소기업중앙회에서는 현장에서 주52시간제 준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을 적극 발굴해 1차 상담 후 근무체계 개편 등 전문가 컨설팅이 필요한 기업에 대해서는 부산고용노동청의 노동시간 단축 현장지원단과 즉시 연계해 1:1 무료상담을 지원한다.

현장에서 제기된 애로·건의사항 중 즉시 해결이 어려운 사항은 업무협의체에서 월 단위 실무회의서 논의해 해결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또한, 현장의 우수사례를 발굴해 노동시간 단축 정착 지원금 등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홍보사례로 활용해 유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이 벤치마킹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황명욱 중소기업중앙회 경남지역본부장은 “이번 협약에 참여한 기관들과 함께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지역 중소기업들의 애로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일과 생활의 균형을 이루는 근로방식과 문화가 확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