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창원시, 대중교통시설 휴대용살균제 5천개 긴급 지원
창원시, 대중교통시설 휴대용살균제 5천개 긴급 지원

[경남데일리=김혜인 기자] 창원시는 ‘코로나-19’로부터 시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재난관리 기금 19억 원을 긴급 투입해 방역활동 지원에 나서고 있다.

현재 창원시는 일차적인 방어선 구축을 위해 열화상카메라 5대를 추가 구입해 시민들의 이동이 많은 역사 및 버스터미널에 설치 완료했으며, 마스크(19,000매), 손소독제(2,000개)를 구입해 선별진료소와 어린이집, 치매안심센터 등 사회적 취약계층에 우선 지원했다.

특히, 시민들의 이송수단인 버스 내부 손잡이 등을 수시 소독하기 위해 휴대용 살균제(500㎖) 5천개를 우선 확보해 대중교통 운영기관에 우선 배부하기로 결정했으며, 이를 통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도록 방역소독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종철 창원보건소장은 “방역물품 지원은 코로나 19 유입 방지를 위한 것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방역물품 수급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지만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방역물품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창원시는 3개 보건소 24시간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다중이용시설, 경로당, 버스정류장 등에 대한 소독 방역 활동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김혜인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