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밀양5번 확진자의 밀접접촉자 4명 모두 음성신통의원 의료진 3명, 딸 모두 음성, 자가격리 중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밀양시가 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밀양5번 확진자의 접촉자 4명이 모두 음성으로 판정받았다고 5일 밝혔다.

밀양 삼랑진읍에 거주하고 있는 63세 여성인 밀양5번 확진자는 2월 24일 증상이 발현되어 3월 2일 검체를 채취했으며 3월 4일 검사결과 확진 판정을 받고 현재는 양산부산대학교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밀양5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됐던 신통의원 의료진 3명과 확진자의 딸은 3월 4일 검체채취 후 5일 음성으로 판정나 현재는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감염경로에 대해서는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으며 도 역학조사반과 함께 조사중이다.

시 관계자는 “추가 확진자의 감염경로에 대해서는 조사결과가 확인되는 대로 신속하게 시민에게 알리겠다”고 전하면서 "지역사회 전파의 우려가 있는 만큼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 위생수칙을 지키고 여럿이 모이는 장소 방문을 자제하는 등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