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밀양시, 코로나19 첫 번째 확진자 퇴원확진 판정 후 11일만에 퇴원

[경남데일리=공태경 기자] 밀양시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 5명 중 첫 번째 확진자가 퇴원한다고 7일 발표했다.

밀양1번(경남41번)인 첫 번째 확진자는 2월 25일 발열, 기침, 근육통으로 밀양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채취 후 26일 확진 판정을 받고 당일 바로 마산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이 확진자는 마산의료원에서 격리 입원치료를 받았으며, 증상이 호전되어 2회(3월 5일, 3월 6일) 이상 검사를 시행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되어 3월 7일 최종 퇴원이 결정되었고 현재 건강상태는 양호한 상태이다.

이는 확진 판정 후 약 11일만에 퇴원한 것으로 이로써 현재 밀양시에 격리 치료중인 코로나19 확진자는 4명이다.

치료중인 확진자 4명 중 3명(밀양2번, 3번, 4번)은 마산의료원에서, 1명(5번)은 양산부산대병원에서 치료중이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