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밀양시, 5월 어린이날 행사 취소...9월 어린이를 위한 축제로
   
▲ 5월 어린이날 행사를 9월 어린이를 위한 축제로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밀양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제98회 어린이날 기념 행사를 취소하고 오는 9월 초 어린이를 위한 축제로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매년 5월 5일 어린이날과 5월 가정의 달을 기념하는 의미로 진행해 오던 이번 행사를 코로나19가 종식된 후 어린이와 시민 모두가 안전한 환경속에서 행사를 진행하기 위해 행사시기를 가을로 결정하게 됐다.

밀양시아동위원협의회는 매년 공설운동장에서 진행하던 어린이날 행사를 행사의 의미를 살려 9월 초 어린이대공원 일원에서 소규모 체험행사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체험행사는 개관을 앞두고 있는 우주천문대 및 기상과학관과 연계한 볼거리, 즐길거리를 제공해 부모와 어린이들에게 큰 즐거움을 제공할 수 있도록 기획하고 있다.

하남신밀양청년회의소는 소규모 에어바운스 놀이시설로 즐길거리를 제공하고 학생자원봉사자를 활용한 체험 부스 운영과 학부모와 학생이 함께 하는 행사들 위주로 그 어느 해보다 한층 재미거리를 가미한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밀양시아동위원협의회 이미숙 회장과 하남신밀양청년회의소 류재원 회장은 “5월 5일 어린이날에 행사를 하지 못하게 된 것은 아쉽지만, 가족행사의 의미를 살려 올해는 이틀간의 행사 진행으로 좀 더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 먹거리, 재미거리를 준비해 예년보다 더 많은 아동과 시민들이 행사에 참여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