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
거창군,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비공개 전환확진일 멀어져 ‘추가 감염 위험 없다’ 판단
   
▲ 거창군,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비공개 전환

[경남데일리 = 정현무 기자] 거창군은 코로나19 마지막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달 7일 이후, 추가 확진 없이 꾸준하게 퇴원이 이어지면서 2명의 입원환자를 남겨 둔 6일 기준 모든 확진자의 동선을 비공개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이유는 ‘추가 감염 위험 없음’이다. 입원 중인 2명의 확진일이 2월 29일과 3월 6일로 감염 위험기간이 멀찌감치 지났다는 판단에서다.

거창 10번은 37일 거창 18번은 31일이 경과했다.

아직 입원 치료 중인 2명도 마지막 퇴원 검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고 이는 방역의 중심이 ‘치료에서 차단’으로 옮겨가고 있다는 신호로도 읽히는 대목이다.

한때 침례교회와 웅양면에서 집단감염이 나오면서 환자와 접촉자 관리가 중심이 될 수밖에 없었고 자가격리자는 최대 136명까지 증가한 후 다시 0명까지 줄어들기도 했다.

그러나, 이란과 유럽 미국에서 확진자가 급증하고 WHO의 팬데믹 선언 이후 해외입국자가 급증해, 거창군에서는 지난달 24일 최초 해외입국자가 자가격리되면서 6일 현재 자가격리자가 다시 34명까지 늘어났다.

국가별로는 미국 9명, 베트남 9명, 영국 3명, 독일 2명, 기타국가 11명으로 내국인 30명에 외국인은 4명이며 이외에 능동감시 27명도 집중관리 중이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한 달 가까이 추가 확진 없이 방역에 성공하고 있지만, 3월 말부터 해외입국자가 늘고 진주윙스타워와 같이 소규모 집단감염은 머리카락을 쭈뼛하게 한다”며 “해외입국자는 행정이 선제적 관리를 하기때문에 안심해도 되지만, 소규모 집단감염은 방심할 수 없다”며 ‘사회적, 물리적’ 거리 두기의 지속을 강조했다.


정현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