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우리이웃
진해구 현대방앗간 착한가게 캠페인에 동참
진해구 현대방앗간 착한가게 캠페인에 동참

[경남데일리=박기훈 기자] 경상남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강기철)는 20일 진해구 소재 현대방앗간(대표 송민관)이 ‘착한가게 캠페인’가입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현대방앗간은 매달 3만원씩 정기적으로 기부하는 것을 약정했으며, 착한가게 캠페인에 동참해 모여진 성금은 창원지역 내 저소득층의 생계비, 의료비, 명절지원금 등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현대방앗간 송민관 대표는 “코로나로 자영업자들이 많이 힘든 상황이지만 제가 힘든 것 보다 더 힘든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지금이 더 나눔이 필요한 시기라 생각하고 이렇게 착한가게에 가입하게 되었다 ”고 전했다.

경남은 현재 1,051개의 자영업자 기부자가 착한가게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으며, 그중 창원시는 현대방앗간을 포함하여 총 479개의 영업장에서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착한가게란 중소규모의 자영업에 종사하며 매출액의 일정액을 통해 나눔을 실천하는 모든 가게를 말하며 매장을 경영하는 자영업자 또는 중소기업, 프랜차이즈, 학원, 병원 등 어떠한 업종의 가게도 참여가 가능하다.

 착한가게 가입 문의는 전화(055-270-6712)나 홈페이지에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박기훈 시민기자  bbqy345@naver.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훈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