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경찰, 자가격리 위반자 8명 전원 검찰 송치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지방경찰청은 보건당국의 격리 조치 명령을 어기고, 격리 장소를 무단으로 이탈한 8명에 대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한 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2일 밝혔다.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처벌을 받을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이들은 인근 편의점과 식당 등을 방문한 경우가 6명, 격리 장소에 지인을 초대한 경우가 1명, 기타 1명으로 자가 격리 위반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또 최근 이태원 클럽 방문자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자가격리자 또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고, 해외 입국자 지속 유입으로 자가격리 위반 사례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신속한 소재 수사와 엄정한 사법 처리로 재발 방지에 나설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태원 클럽 확진자 발생 등으로 새로운 국면에 접어든 코로나19 사태를 진정시키기 위해 격리 조치 위반자를 더욱 엄정하게 사법 처리할 것"이라며 "감염병 의심자들에 대해서도 보건당국의 격리 조치 명령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