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슈퍼 및 편의점에서 가장 많이 사용창원시, 4월 23일부터 5월 14일까지 BC 선불카드 분석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창원시민의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소비가 슈퍼마켓 및 편의점 등 유통업영리 업종에 가장 많이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창원시가 4월 23일부터 5월 14일까지 시민에게 지급한 BC 선불카드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소비내역을 분석한 결과 유통업영리에 이어 일반휴게음식, 음식료품 업종 순으로 많이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창원시의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지원금액은 총 552억9천만원이고, 5월 14일까지 지급된 금액은 459억2천만원(83.1%)이다.

이중 소비된 금액은 273억1천400만원(지급액의 59.5%)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14일까지 사용현황을 살펴보니 유통업영리업에 74억2천400만원(27.1%), 일반휴게음식업에 57억7천만원(21.2%), 음식료품업에 37억3천500만원(13.5%)이 소비됐다.

이어 농협 하나로마트 등에 25억1천100만원, 병원·약국 등에 21억6천600만원, 의류 등에 10억3천800만원으로 나타났다.

창원시 박주호 정보통신담당관은 “이번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분석결과는 4월 23일부터 5월 14일까지 22일간의 사용내역에 대한 업종별로 분석한 자료이다. 지역별, 세부업종별 상세소비내역도 5월 29일까지 완료할 예정이며, 이 분석결과는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정책수립에 활용할 것이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