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진해서 3m 높이 언덕에서 승용차 추락…2명 숨져
진해서 3m 높이 언덕에서 승용차 추락 / 창원소방본부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16일 오후 8시 22분께 창원시 진해구 대죽동 주택가에서 승용차가 3m 높이 언덕에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승용차 운전자 A(78)씨와 탑승자 B(83·여)씨가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추락지점은 주택가 도로변에 있던 밭으로 추정하고 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사고를 목격한 인근 주민들이 차량에서 이들을 밖으로 옮긴 상태였으며, 신고를 받고 119구급대가 도착당시 이미 심정지 상태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며 병원으로 이송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