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의회, 고용위기지역 재연장 대정부 건의안 채택강근식 의원 대표발의 제381회 정례회 제5차 본회의 통과
강근식 의원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상남도의회는 경제환경위원회 강근식 의원(통영2, 국민의힘)이 대표 발의한 “경남지역(창원시 진해구, 통영시, 거제시, 고성군)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고용위기 지정 재연장 대정부 건의안”이 27일 제381회 정례회 제5차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이번 대정부 건의안은 경남지역(창원, 통영 등)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고용위기지역 재지정 연장과 조선업 특별고용지정업종 지정기간 재연장을 시행해 줄 것을 포함하고 있으며, 본 건의안은 청와대, 국무총리실, 국회, 고용노동부 등에 전달된다.

강근식 의원에 따르면 “조선산업은 2014년 이후 수주절벽으로 장기 침체에 빠져있음에 따라, 창원시 진해구, 통영시 등 4개 시군이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됐다"며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정부지원이 강화되어 지역경제가 더 이상 악화되지 않도록 많은 도움을 주었으며, 그간 정부의 지원으로 지역경제가 회복의 기미를 보이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조선기자재 업체의 파산, 실직으로 소비감소와 인구유출로 지역경제가 위축되어, 경남지역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고용위기지역 재지정 대정부 건의안이 꼭 반영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