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우리이웃
“하나의 털 모자가 한 생명을 살립니다”북면 여직원 ‘신생아 살리기 털모자 뜨기 캠페인’ 동참

   
 
 창원시 의창구 북면사무소 여직원들은 점심시간을 이용해 틈틈이 짠 털모자 7개를 ‘신생아 살리기 털모자 뜨기’ 해외사업장에 보내주는 캠페인에 동참했다.

북면사무소 사회복지담당자 김은정 씨는 “매년 전 세계 200만 명의 아기들이 태어난 날 사망하고, 400만 명의 신생아들이 태어난 지 한 달 안에 목숨을 잃고 있으며, 사망 원인이 저체온증으로 사망하므로 이를 막아줄 털모자는 이들의 생명을 70%를 살릴 수 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면사무소 여직원들이 점심시간을 이용해 틈틈이 털모자 뜨기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북면사무소 여직원들은 이번 캠페인 참여 계기로 주변 사람들이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신생아 살리기 털모자 뜨기 전도사로 앞장서 나갈 계획이다.
 

김은정  master@cwin.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