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STX조선해양, 2,500억원 규모 투자유치 계약 체결케이에이치아이-유암코 컨소시엄 투자유치...선박 수주시장에서 청신호 켜져
STX조선해양 17년 진해야드 모습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STX조선해양은 27일 우선협상대상자인 케이에이치아이-유암코 컨소시엄과 투자유치 계약을 체결했다.

투자자로부터 2,500억원의 신규자금 유입으로 회사의 재무건전성은 상당히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11월 투자유치를 위한 공개 경쟁입찰 결과, 동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바 있으며, 채권금융기관은 STX조선해양의 근원적 정상화를 지원하고자 본건 투자유치에 동의했다.

최근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에 따르면,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보류되었던 신조 선박 발주가 올해 본격적으로 재개되어, 세계적으로 선박 발주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리고 강력한 IMO 환경규제로 인한 친환경 선박 수요도 기대가 되는 상황이다.

STX조선해양은 독자생존을 위한 비영업자산 매각, 인력감축, 무급휴직 및 임금삭감 등 고강도 자구 계획 실행과 신규 자금 지원 없이 자체 자금으로 독자경영을 해오고 있다.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향후 안정적인 재무구조 및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고, 케이에이치아이-유암코 컨소시엄의 경영체제 아래 글로벌 중형조선소로 거듭날 수 있는 경쟁력 제고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STX조선해양 관계자는 "올해 시장의 회복세가 예상되는 가운데 회사의 불확실성이 해소되어 선주들에게 적극적인 영업활동을 전개하여 일감 확보에 전력을 다할 것이다. 우리가 잘할 수 있는 중형석유화학제품운반선과 중소형가스선에 적극적으로 수주 활동을 펼쳐 빠른 시일 내에 추가적인 일감 확보를 하겠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