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산청
산청군 설 연휴 종합대책…코로나19 예방 중점교통·민생경제·산불대책 등 11개 분야

[경남데일리 = 정현무 기자] 산청군은 지역주민들의 안전한 설 연휴를 위해 ‘설 연휴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군은 연휴기간인 11일부터 14일까지 4일간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종합상황실은 8개 상황반과 읍면 생활민원 상황반으로 구성된다.

설 연휴 종합대책은 코로나19 확산방지 및 각종 재난·사건 사고 예방 대책 교통소통 및 안전대책 민생경제 및 물가안정 주민 불편해소 어려운 이웃 비대면 위문·격려 엄정한 공직근무기강 확립 등 11개 세부 중점분야로 나눠 추진한다.

군은 종합대책 추진과 함께 마을 공동체 방송시스템을 통해 고향 방문자제하기 운동을 추진했다.

또 건조한 날씨로 발생할 수 있는 산불화재예방을 비롯해 아프리카돼지열병·구제역·고병원성AI 특별방역을 위한 거점소독시설을 운영하는 비상근무조를 편성했다.

성수품 가격 상승에 따른 민생경제 부담을 줄이기 위해 물가 중점관리품목 16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진료공백을 없애기 위해 응급진료대책을 수립하는 한편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연휴기간동안 선별진료소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비상진료기관과 휴일지킴이 약국 지정 운영, 설 성수식품 제조판매업소 위생 등 합동점검도 펼친다.

이와 함께 철저한 공직 감찰을 통해 연휴기간 느슨해지기 쉬운 공직기강을 확립, 청렴 산청의 이미지를 높일 방침이다.

산청군 관계자는 “군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현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