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김해
김해시 전국 첫, 공원묘원 ‘플라스틱 조화 반입 금지’ 추진연간 플라스틱 배출량 14톤, 온실가스 배출량 11톤 이상 저감 기대

[경남데일리 = 배성우 기자] 김해시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다가오는 설 명절부터 시 관내 4개 공원묘원 내 플라스틱 조화 반입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시는 관내 4개 공원묘지에서 미세플라스틱 먼지 발생의 원인인 플라스틱 조화 쓰레기가 연간 14톤 이상 발생되고 이를 소각처리 시 연간 11톤 이상의 탄소가 발생되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러한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김해시는 13일 전국 최초로 관내 전 공원묘원 4개소, 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와 함께 이번 설 명절부터 공원묘원 내 조화 반입을 금지하고 생화를 사용하도록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시는 청소관리 등 행정·재정적 지원과 시민 홍보, 이행실태 모니터링, 공원묘원은 조화 반입 및 판매 금지, 성묘객들에게 조화 반입 금지 사전 문자 발송 등 지속적 홍보, 화훼협의회는 생화 공급 및 지원, 생화 헌화 캠페인 등을 이행해 나간다.

시는 17일부터 공원묘원 진입도로와 지정게시대 등에 홍보 현수막을 게시하고 전광판, 시 누리집 등 각종 시정 홍보매체를 활용해 올해 설부터 공원묘원 내 조화 대신 생화를 사용하도록 하는 시민 인식 전환에 나선다.

또 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에서는 설 당일인 2월 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4개 공원묘원에서 생화를 무료로 나눠주는 캠페인을 실시한다.

이번 협약으로 공원묘원 내 조화 대신 생화 헌화 문화가 정착되면 탄소중립 실현을 앞당기고 침체된 지역화훼산업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김태문 환경국장은 “공원묘원 내 플라스틱 조화는 플라스틱 미세먼지 발생과 소각처리 시 탄소 배출 등 대기환경과 시민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이 크다”며 “성묘 시 생화 사용에 적극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시는 시민 인식 전환 홍보와 상시모니터링을 통해 플라스틱 조화 근절이 정착될 수 있도록 친환경 대체상품, 생화 퇴비화 등 개선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고 공원묘지 내 조화사용 근절 정책이 전국에 확산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는 정부 2050 탄소중립 선언에 발맞춰 다음달부터 장례식장에 1회용 플라스틱 용기를 퇴출시키고 다회용기를 공급하는 사업 등 다양한 탄소중립시책을 추진 중이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