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양
함양군 논타작물재배지원사업 적극 추진벼 재배논 논콩·조사료 등 타작물 재배시 다양한 혜택, 6월23일까지 읍면사무소 신청

[경남데일리 = 차상열 기자] 함양군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쌀수급을 안정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논타작물 지원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아직 사업을 신청하지 않은 농가에 많은 참여를 당부하고 있다.

논타작물재배 지원사업은 벼를 재배하던 논에 콩이나 조사료 등 다른 작물을 심거나 휴경을 할 경우 면적에 따라 지원금을 주는 사업으로 오는 6월 23일까지 농지소재지 읍·면 사무소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올해 지원금은 ㏊당 80만원에서 최고 100만원이며 여기에다 벼 적정 재배 면적 감축을 위해 감축 협약을 이행한 농가는 ㏊당 공공비축미 수매시 109포대를 추가로 배정받을 수 있다.

신청 대상은 농업경영체를 등록한 농업인이나 농업법인이며 지난해 벼를 재배한 농지에 올해 벼 이외의 작물을 재배하거나 휴경을 계획한 농지가 해당되며 읍·면 사무소를 방문해 감축 협약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함양군의 금년도 벼재배 감축 목표는 132ha로 논 타작물 재배 시책은 참여에 따른 지원금도 받을 수 있지만 최종적으로 쌀 적정생산을 하게 되면 벼 수매가격을 적정하게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함양군은 논타작물 재배농가에 대해 기본지원금과 공공비축미 추가배정뿐만 아니라 양파재배 후 2모작으로 벼를 재배하는 농가에서 일반벼 대신 사료용 벼인 총체벼를 재배하는 경우에도 논타작물재배지원사업에 포함되며 총체벼 재배 신청농가에는 종자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차상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상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