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산
박형준 시장, 새 정부와 함께 부산의 완전한 혁신의 전기를 만들 것부산시, 새 정부 국정운영 방향에 초점 맞춘 ‘대응전략회의’ 개최
   
▲ 박형준 시장, 새 정부와 함께 부산의 완전한 혁신의 전기를 만들 것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부산시는 9일 ‘대응전략회의’를 열어 지난 3일 제20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서 발표한 새 정부 국정과제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부산시 실·국·본부장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새 정부 국정과제 및 지역공약 반영 현황 실·국·본부별 새 정부 국정운영 방향에 대한 대응 방안 보고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박형준 부산시장은 내일 새 정부 출범을 340만 부산 시민과 함께 축하하고 윤석열 정부와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소통해 부산이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시는 새 정부 국정과제에 ‘2030세계박람회 유치 추진’이 포함되어 국제박람회기구 프레젠테이션과 현지실사 등을 앞둔 시점에서 세계박람회 유치에 ‘파란불’이 켜진 만큼 정부와 협력해 반드시 유치에 성공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실천과제에 포함된 박람회 유치를 위한 기반 조성 사업인 북항2단계 재개발 사업 예비타당성조사 조기 완료 자성대·양곡·관공선 부두 이전 부산진역 CY 이전 가덕도신공항 건설 절차 조기착수 김해공항 활성화 55보급창 및 8부두 이전 등도 차질없이 추진해 부산발전의 새로운 전기로 만들어 가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아울러 KDB한국산업은행 부산 이전 동남권 차량용 반도체 밸류체인 구축 블록체인 특화 클러스터 조성 부울경 광역교통망 건설 동남권 수소항만 구축 및 해양수소 산업육성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웰니스 의료관광 허브 조성 낙동강 물문제 해결 등 국정과제 내 실천과제에 포함된 8개 사업도 추진동력을 확보한 만큼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국정과제 실현에 전력을 다할 것이다.

특히 지역공약 및 현안 외에도 디지털·청년·복지·안전·탄소중립·분권 등 110대 국정과제 중 지역과 관련된 정책과제도 꼼꼼히 챙겨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는 국정과제에 반영된 지역 현안의 성공적 추진은 물론 새 정부 국정운영 방향에 맞추어 시정 주요 정책 방향도 점검·보완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이를 통해 새 정부와의 긴밀한 협력으로 시너지를 극대화시켜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성과 창출에 매진한다는 방침이다.

박형준 시장은 “110대 새 정부 국정과제에 2030세계박람회 유치 추진이 채택되고 실천과제에도 기반 조성 사업이 반영된 만큼 반드시 2030세계박람회를 유치하고 8개 지역 핵심 공약도 실현해 새 정부와 함께 부산에 완전한 혁신의 전기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새 국정운영 방향에 맞추어 앞으로 부산시 주요 정책 방향도 세밀하게 다듬어 새 정부와의 협업 시너지를 극대화해 성과 창출에 더욱 노력할 것이다 시민들의 많은 협조와 적극적인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