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산
차상목 선생, 부산도서관에 평생 모은 일본 도서 30,600권 기증부산 원로 기업가 남전 차상목 선생의 공유하는 삶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부산도서관은 부산의 원로 기업가 차상목 선생이 평생을 걸쳐 수집한 개인 소장 일본 도서 30,600권을 부산도서관에 기증했다고 밝혔다.

기증도서는 1920년부터 출판된 일본 도서로 ‘조선통신사 회도집성’을 비롯한 한국과 일본의 정치, 경제, 역사, 군사·무기, 문화, 예술, 동북아 및 국제 사회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른다.

특히 일본이 바라보는 부산의 모습 등 한국과 일본을 비교·연구하고 이해하는 자료들이 대거 기증됐다.

기증자인 차상목 선생은 올해 95세로 1927년 평안북도 철산에서 태어났다.

일제강점기에 소학교를 졸업하고 6·25 전쟁 때 부산에 정착했으며 봉제업으로 일본 등에 해외수출무역업을 한 부산의 원로 기업가다.

손에 책을 놓지 않는 독서가이기도 한 차상목 선생은 1990년 은퇴 이후 본격적으로 일본 도서를 수집하고 보관해왔다.

그러던 중 이 도서들이 필요로 하는 곳에 활용돼야 한다고 생각했고 이를 위한 기증처를 찾던 중 채영희 부경대 부총장 등의 주선으로 관련 전문가의 자료 평가를 거쳐 ‘부산도서관’과 인연을 맺게 됐다.

부산도서관은 차 선생이 기증한 도서 중 ‘한국’과 관련된 도서를 선별해 오는 6월부터 약 2달간 부산도서관 3층 부산애뜰에 전시하고 차 선생에게는 도서관 이용 우대, 독서문화상 등 우수도서 기증자에 대한 예우를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전시도서 선별의 자문을 맡은 마키노 히로야 부산외대 일본어 융합학부 교수는 “개인이 이렇게 다양한 주제의 도서를 수집해 소장하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며 “특히 일본의 전쟁·군사 분야의 도서가 많아 인상 깊다”고 전했다.

권인철 부산도서관장은 “평생 모은 귀중한 도서를 시민들과 함께 공유하고자 하는 차상목 선생의 뜻을 살려 부산도서관의 장서로 등록하고 적극 활용하도록 하겠다”며 “도서뿐 아니라, 개인의 자산을 함께하고자 하는 차상목 선생의 고귀한 뜻도 널리 전파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