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고성군, 불법 옥외광고물 한시적 양성화 사업 추진
고성군, ‘불법 옥외광고물 한시적 양성화 사업’ 추진

[경남데일리 = 송준호 기자] 고성군은 행정안전부가 추진하는 ‘불법 광고물 한시적 양성화 및 안전 점검 계획’에 따라 올바른 옥외광고 문화 정착을 유도하기 위한 ‘불법 옥외광고물 한시적 양성화 사업’을 추진한다.

불법 옥외광고물 양성화는 수량이나 규격 등은 규정에 적합하지만, 허가·신고 절차를 이행하지 않았거나 표시기간 만료 후 연장 신청을 하지 않아 불법 광고물로 분류된 광고물에 행정 처분 없이 사후 허가·신고 등을 거쳐 제도권 내로 흡수하는 사업이다.

이번 양성화 사업 대상은 벽면 이용 간판 돌출간판 지주 이용 간판 옥상 간판 등의 고정광고물이다.

이번 한시적 양성화에 따른 자진신고 기간은 5월 23일부터 9월 30일까지로 자진 신고한 불법 옥외광고물은 표시기준에 적합할 경우 안전 점검 등의 절차를 거쳐 양성화 요건을 갖추지 못한 광고물 중 사고 우려가 있는 경우 즉시 철거 사고 우려가 없는 경우 1년 내 변경 또는 철거하도록 유예기간을 부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의 목적은 그동안 무분별하게 설치해왔던 불법 옥외광고물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올바른 옥외광고 문화를 정착시키는 데 있다”며 “기간 내 자진 신고하지 않은 불법 옥외광고물은 단속을 통해 철거하도록 통보하고 미이행시 이행강제금 부과 등의 행정 처분을 받게 되니 군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송준호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