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양
함양군, ‘돌발해충’ 공동방제 기간 지정 방제총력6월10일까지 농경지·산림지 구역별 공동방제 돌발해충 피해 최소화
   
▲ 함양군, ‘돌발해충’ 공동방제 기간 지정 방제총력

[경남데일리 = 차상열 기자] 함양군은 과수원과 산림지에 발생해 농작물에 피해를 주는 돌발해충에 대해 5월 30일부터 6월 10일까지 공동방제 기간을 지정해 방제효과를 극대화하며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갈색날개매미충, 꽃매미, 미국선녀벌레 등 돌발해충의 대부분은 나무줄기 등에 알을 산란해 겨울을 보내고 이듬해 봄에 깨어나 가지에 붙어 즙액을 빨아먹고 분비물을 배출해 그을음병을 유발하고 상품성을 떨어뜨린다.

올해 겨울과 봄 기온이 평년기온보다 높아 부화시기가 평년보다 1~2일 앞당겨질 전망이며 돌발해충은 농경지와 인근 산림지역까지 이동하는 서식 특성으로 이동성이 낮은 약충시기에 철저히 방제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군은 지난 4월 말 사과, 배 등 6과종의 과수농가를 대상으로 돌발해충 방제 약제 9,650봉을 공급했으며 공동방제 기간을 지정해 산림지와 농경지에 동시방제를 진행하는 등 방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군 관계자는 “돌발해충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공동방제 기간에 일제히 등록된 약제살포를 해주시고 양봉·축사 등에 약제 비산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차상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상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