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경남교육청, 마약류 식욕억제제 오남용 예방 교육 강화7월 1~2일 연수 등 교원 역량 강화…청소년 체중 관리 교육자료 개발 나서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상남도교육청은 최근 10대 청소년을 중심으로 마약류로 지정된 식욕억제제를 사회 관계망 서비스 등에서 판매·구매하다 경찰에 적발된 사례가 발생하자 마약류 식욕억제제 등 약물 오남용 차단을 위한 예방 교육을 강화한다.

경남교육청은 ‘학교 안전교육 7대 표준안’의 약물·사이버 중독을 중심으로 유해 약물 예방 교육을 연간 5차시 이상 교육과정에 편성해 진행한다.

경상남도약사회와 업무 협약을 체결해 마약류 약물 전문가인 약사가 학교로 방문해 교육한다.

경남교육청은 청소년들이 마약류 식욕억제제 등을 불법 판매하거나 구매하는 것을 막고 담당 교사들의 역량을 높이고자 오는 7월 1~2일 사천 KB 인재니움에서 연수를 한다.

이번 연수에는 경상남도경찰청 광역수사대 김대규 계장의 청소년 약물 오남용 실태와 동향 김해다르크 리본하우스 한부식 원장의 약물로부터 회복된 삶 경남관광고등학교 이중희 교사의 약물 오남용 예방 교육과 생활지도 실제 등을 주제로 다룬다.

이와 더불어 학생들이 건강하게 체중 관리를 할 수 있도록 초·중·고등학생용 체중 관리 교육자료와 소아비만관리 표준 프로그램 등을 개발 중이다.

경남교육청은 지난해 청소년 유해 약물 중 특히 마약류 예방 교육의 내실화를 꾀하고자 중·고등학생용 교육자료, 동영상, 웹툰 등을 개발해 학교로 배포한 바 있다.

하정화 체육예술건강과장은 “앞으로도 유해 약물 예방 교육을 체계적으로 해서 안전한 학교를 만들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