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두산에너빌리티, 디지털 사업 화공플랜트 분야까지 확장산업용 가스 전문기업 덕양과 ‘디지털 및 수소 사업' MOU 체결
두산에너빌리티 송용진 전략혁신부문장(왼쪽에서 다섯번째)과 덕양 제임스 김 대표이사(왼쪽에서 네번째)가 디지털 및 수소 사업에 대한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두산에너빌리티가 국내외 발전분야에서 축적한 디지털 사업 역량을 화공플랜트 분야로 넓힌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수소 등 산업용 가스 제조 전문기업인 덕양과 디지털 및 수소 사업에 대한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덕양은 국내 최대 수소 공급·생산기업으로 국내 유통되는 산업용 수소의 약 40%, 국내 탄산시장의 약 12% 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산에너빌리티의 디지털 기술과 덕양의 화공플랜트 운영 역량을 결합해 관련 디지털 플랫폼 구축에 대해 협력할 예정이다. 

예측 진단, 플랜트 최적화, 디지털트윈 등 화공플랜트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도입하면 플랜트의 환경 배출물을 최소화하고 원가 절감, 공장 가동률 증대 등에 기여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양 사는 수소의 생산, 유통, 활용 분야에서도 포괄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두산에너빌리티 송용진 전략혁신부문장은 “두산에너빌리티의 디지털 사업은 수 년간 국내외 발전소에서 검증된 기술력을 선보이며 고객과 신뢰를 구축해 왔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회사의 디지털 솔루션이 발전 분야 뿐만 아니라 산업 전반에 범용성을 갖춘 제품임을 입증하고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2013년부터 데이터분석팀, 디지털솔루션팀 등으로 구성된 ‘디지털 이노베이션’ 조직을 운영하고 있으며, 발전소 조기 경보 솔루션인 '프리비전' 등 자체 개발한 디지털 솔루션을 국내외 발전소에 적용시켜 발전플랜트 신뢰성과 효율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