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경남조달청, 조선업계 현장소통 강화 나서휴먼중공업(주) 찾아 조선업계 애로사항 소통
경남지방조달청 김종민 청장이(좌측에서 세번째) 휴먼중공업(주)를 방문해 조선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조달청이 최근 국내·외 복합적 경제불황으로 인한 관내 중소 관공선 제조업체에 대해 현장소통에 나섰다.

조선 계약을 담당하는 경남조달청은 본청과 합동으로 지난 16일 관공선 제조업체 휴먼중공업(주)(함안군 소재)를 찾아 합동 현장 간담회를 갖고 원자재 가격 및 인건비 상승, 인력난 등 업계의 전반적인 애로사항을 공유했다.

또한 제조비용의 상승으로 기존 계약건에 대한 물가조정 반영 여부, 조선업계의 불합리한 관행 등 제도적 측면에서 다각적인 방안이 논의됐다.

경남지방조달청 김종민 청장은 “동남권 주력산업인 조선업은 경남의 대표적인 제조 산업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지속적인 협력과 소통이 필요하다.”면서 “향후에도 지역 현안사업과 직결된 공공조달의 애로사항은 본청-지방청이 원팀이 되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적극행정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