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공연·전시
경남도 소장 미술품 특별전 고향의 봄 개최옛 도지사 공관에 있었던 김창락의 ‘고향의 봄’을 도민에게 재공개
김창락 '고향의봄' 작품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도는 지난 9월 15일 경남도지사 관사를 개방한 이래 관람객 5만 명을 돌파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 21일부터 5월 31일까지 72일간 도지사 관사와 도민의 집에서 ‘경상남도 소장 미술품 특별전:고향의 봄’을 개최한다.

소장품 특별전 주제인 고향의 봄은 관사 개방 이후 처음 맞이하는 봄날 옛 도지사 공관(현 도민의 집)에 전시되어 있던 ‘고향의 봄’이 다시 도민에게 재공개되는 의미가 담겨있다.

그 외에도 경남도와 도립미술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박생광의 ‘십장생(학)’, ‘금산사의 추녀’, 이성자의 ‘샘물의 신비Ⅱ’ 등 주요 작품 86점을 전시할 계획이다.

김창락의 ‘고향의 봄’은 홍난파 작곡, 이원수 작가의 국민동요인 고향의 봄 노랫말을 상기하며 제작된 작품으로 1983년 7월 경남도청이 부산에서 창원으로 신축 이전한 이듬해인 1984년 4월에 지어진 경남도지사 공관(현 도민의 집)에 전시되어 있다가 2013년부터 도립미술관 수장고에 보관되어 있었다.

박생광의 ‘십장생’은 해, 구름, 산, 물, 소나무, 거북, 사슴, 학, 복숭아, 불로초(영지) 등 10가지 소재 중에서 학에 집중한 작품으로 학의 형상을 통해 불로장생의 기원과 우주만물의 근원을 시각화하고자 한 것으로 보인다. ‘금산사의 추녀’는 십장생보다 더 강렬한 원색을 사용해 등장인물 묘사하였고, 금산사의 기와와 문양, 그리고 십장생의 학이 배경으로 사용되었는데 자연주의적 재현이 아닌 장식적 배경으로 구현되어 있다.

이성자의 ‘샘물의 신비Ⅱ’는 1963년 작품으로 작가의 어린 시절, 일본에서 패션을 공부하던 시기, 그리고 가정주부로서의 삶을 모두 담은 작품으로 그림의 이미지를 기하학적 도형의 구성으로 볼 수도 있고, 우물이 있는 주변 풍경을 위에서 내려다본 장면을 기하학적 형상으로 재현한 것으로도 볼 수 있다.

한미영 문화예술과장은 “그동안 공개하지 않았던 도와 도립미술관 소장 미술품을 도민들이 친숙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도내 전역에서 전시하여 민선8기 도민들의 문화예술 향유 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