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양산
양산 황산공원에서 새로운 낙동강시대 연다낙동강협의체, 6월 3일 ‘낙동강시대 개막 선언식’ 개최
   
▲ 양산 황산공원에서 새로운 낙동강시대 연다

[경남데일리 = 배성우 기자] 낙동강 유역의 문화·관광 활성화를 통해 지속적인 미래 발전을 견인해 나가기 위한 지역사회의 의지와 성원을 담은 축제가 양산시 물금읍 일원 낙동강변의 황산공원에서 펼쳐진다.

양산시는 오는 6월 3일 황산공원에서 ‘낙동강시대 개막 선언식’ 및 ‘황산가든페스티벌-리버사이드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낙동강시대 개막 선언식’은 지난해 출범한 낙동강협의체 경남 양산·김해시, 부산 북·강서·사상·사하구 6개 자치단체의 문화·관광 교류, 낙동강뱃길 복원 등 공동발전사업 추진 의지를 다지는 한편 새로운 낙동강시대 개막을 선언하는 상징적 의미로 마련됐다.

특히 선언식에는 낙동강협의체 단체장을 비롯해 박완수 경남지사와 안병윤 부산시 행정부시장도 참석할 예정이어서 낙동강시대 개막 축하의 의미를 더해줄 전망이다.

연계 행사로 진행되는 ‘황산가든페스티벌-리버사이드 콘서트’는 다양한 문화공연과 볼거리가 준비돼 있으며 콘서트 시작 전 선보일 드론쇼를 통해 2030부산엑스포 유치와 경남도 우주항공청 설치 관련 성원의 글귀를 표출해 이들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수되기를 바라는 응원의 메시지도 담을 예정이다.

황산가든페스티벌은 오전 9시부터 어린이 모래동산, 물총싸움, 깡통열차 운행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운영된다.

또 캠핑장 인근에는 피크닉존이 설치돼 버스킹과 마술공연이 펼쳐지고 플리마켓과 푸드트럭을 이용한 야시장이 운영된다.

특설무대에서 진행되는 황산리버사이드 콘서트는 오후 6시부터 식전공연과 함께 막이 올라 김연자, 10cm 등 유명 가수들이 대거 출연하는 축하공연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양산시는 이번 행사가 ‘낙동강시대 개막’이라는 상징적 의미와 함께 양산 최대 수변공원인 황산공원 홍보, 초여름밤 야외공연을 통한 시민들의 문화 향연 욕구 충족 및 시민화합의 계기도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동연 양산시장은 “이번 행사는 낙동강시대 개막을 대외적으로 알리고 낙동강권역 문화·관광 사업추진에 대한 이해와 공감의 장이 될 것”이라며 “새로운 낙동강시대 개막을 선언하는 의미있는 자리인 만큼 경남·부산 시민들의 많은 성원과 관심 바란다”고 밝혔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