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한국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 교통약자 스마트 주유 도움 서비스 추진교통약자의 셀프 주유소 이용 불편 해소를 위한 스마트 시스템 개발
한국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는 사단법인 착한기술융합사회와 모빌리티 플랫폼 운영사인 ㈜오윈과 함께 ‘스마트 주유 도움 서비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한국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는 교통약자 셀프 주유소 이용 불편 해소를 위해 ‘모바일 앱을 통한 주유 도움 서비스’ 아이디어를 제안해 사단법인 착한기술융합사회와 모빌리티 플랫폼 운영사인 ㈜오윈과 함께 ‘스마트 주유 도움 서비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모바일 앱을 활용한 주유 도움 서비스는 해당 분야에서 세계 최초로 시행되는 교통약자 스마트 공공 서비스이며, 이를 위해 착한기술융합사회는 장애인 인증을 위한 공공 모바일 앱을 개발하고, ㈜오윈은 공공 앱과 연계하여 자사의 플랫폼을 통한 주유 예약 시 주유 도움 신청과 주유소 알림 기능 등을 각각 무상 개발했다.

‘스마트 주유 도움 서비스’는 모바일 앱을 통해 주유 예약 시 사전에 주유 도움 서비스를 요청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해당 주유소에서 예약 정보를 통해 교통약자 여부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주유원이 해당 차량 도착 시 주유 도움 서비스를 즉시 제공한다.

한국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는 ‘교통약자 스마트 주유 도움 서비스’를 위한 시스템을 관리 구간 내 EX-OIL 주유소 28개소에 우선 설치하여 시범운영 후 전국 고속도로 주유소에 확대 할 예정이다.

김남열 한국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장은 "앞으로도 교통약자들의 편리한 고속도로 이용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며, "착한기술융합사회 김수한 이사장, (주)오윈 정도균 대표와 함께 다양한 분야에서 ‘차별 없는 고속도로 이용’을 위한 시스템 개발에지속적으로 협력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22년 말 기준 우리나라 교통약자는 1,551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약 30%에 달하며 이중 장애인 등록 차량은 228만대로 집계됐다.

국토부는 매년 증가 추세인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 제4차 계획(2022~2026)을 통해 모든 사람이 차별 없이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자 다양한 분야에서 첨단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서비스를 추진하고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