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경남교육청, 학교 조리실 싹 바꾼다2026년까지 1623억원 투입해 894개교 환기시설 전면 개선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상남도교육청은 학교급식 조리 종사자의 건강과 안전한 작업환경을 위해 2026년까지 1,623억원을 투입해 894개교의 조리실 환기시설을 전면 개선한다고 1일 밝혔다.

경남교육청은 올해 추경예산을 확보해 75개교를, 나머지 819개교는 2026년까지 연차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사업비는 학교당 약 3천만원에서 3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전체 조리학교는 970개교로 76개교는 개선을 완료했다.

경남교육청은 학교 급식실의 효과적인 환기시설 개선을 위해 지난해 9월부터 30개교를 대상으로 시범사업과 연구용역을 추진해왔다.

그 결과, 송풍기 배기량과 유속 등 환기 성능이 약 3배로 개선되고 미세먼지 등 유해인자가 2/3 정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환기시설 개선에는 이 같은 결과를 반영해 개발한‘경남형 환기시설 개선모형’을 적용한다.

이와 함께 학생수 100명 이상 학교는 전면 개선하고 학생수 100명 미만 학교 및 조리장 설치 5년 미만 학교는 현장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적용한다.

경남형 환기시설 개선모형은 고용노동부 지침에는 없는 후드 칸막이를 설치하고 후드 덕트와 필터의 위치와 규격을 제시해 급식 종사자의 호흡기를 최대한 보호할 수 있도록 했다.

층고가 낮은 급식소는 후드 높이를 조절해 환기설비 설치가 용이하도록 했다.

계절별 적정온도를 유지하고자 냉난방 효율을 2배 이상 강화한다.

또 조리퓸 발생을 줄이고자 전기식 기구를 11%에서 33%로 확대하고 오븐을 활용한 식단을 개발해 보급한다.

경남교육청은 원활한 조리실 환경 개선을 위해 학교 현장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경남형 조리실 환기 개선 지침서’를 개발·보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 폐암 검진을 받지 못한 급식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경력과 나이에 상관없이 폐암 검진을 진행하고 신규채용자도 검진대상에 포함시켰다.

유상조 교육복지과장은 “급식 종사자의 건강 보호를 위해 2026년까지 모든 학교의 조리실 환기시설을 개선해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아이들에게 급식이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