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사천
사천문화재단, 태풍 ‘카눈’북상 ‘락 페스티벌 연기’오는 9월16일 공연 예정, 거리공연 ’버스킹‘도 일주일 미뤄
   
▲ 사천문화재단, 태풍 ‘카눈’북상 ‘락 페스티벌 연기’

[경남데일리 = 권경률 기자] 사천문화재단은 제6호 태풍 ‘카눈’의 북상으로 인해 ‘2023 사천 락 페스티벌’과 ‘거리공연 활성화 사업’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재단은 8월 12일 삼천포대교공원에서 개최 예정이던 ‘사천 락 페스티벌’을 9월 16일 오후 7시로 행사일정을 변경했다.

이날 대한민국 대표 펑크 록밴드 ‘노브레인’, 남성 실력파 보컬이자 명곡 제조기 ‘먼데이키즈’ 등이 출연한다.

또한, 8월 10일부터 11일까지 2일간 연속으로 개최할 예정이었던 ‘거리공연 활성화 사업’은 17일과 21일로 분산 개최한다.

17일은 오후 7시 30분부터 사주리 상가 거리에서 ‘미소하모니’, ‘김규민’, ‘하승목’, ‘새솔통기타클럽’의 공연이 진행된다.

21일은 곤명면 완사시장에서 ‘우쿨하모니’와 ‘어쿠스틱브라더스’가 출연할 예정이다.

이는 제6호 태풍 ‘카눈’의 북상에 따라 우리나라가 태풍의 영향권에 놓인데 따른 것으로 태풍 피해가 발생한 상황에서의 행사진행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한 것. 카눈은 강도 ‘강’에 해당하는 중형 태풍으로 9일~10일에 걸쳐 일본 서남부 규슈에 접근한 뒤 10일 오전 우리나라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사천문화재단 관계자는 “사천 락 페스티벌 등 공연에 대한 시민의 관심이 큰 가운데 일정을 변경하게 돼 안타깝다”며 “더 좋은 공연이 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권경률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경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