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공연·전시
창원시립무용단, 성산아트홀서 기획공연 ‘미운오리새끼’ 개최춤으로 그린 가족동화 ‘신데렐라가 된 주남랜드의 스타 미운오리새끼’
   
▲ 창원시립무용단, 성산아트홀서 기획공연 ‘미운오리새끼’ 개최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창원시립무용단은 9월 7일 목요일 오후 7시 30분, 성산아트홀 소극장에서 기획공연 ‘신데렐라가 된 주남랜드의 스타 미운오리새끼’를 개최한다.

이번 기획공연은 온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어린이 무용극이다.

이 작품은 널리 알려진 안데르센의 동화 ‘미운오리새끼’를 모티브로 삼아 ‘신데렐라’의 극적 구조를 차용해 서사성을 높였다.

특히 이번 작품 속 시공간인 ‘주남랜드’는 창원지역의 저수지이자 철새 도래지인 ‘주남저수지’를 배경으로 만들었다.

공연은 오는 24일 오전 9시부터 창원시립예술단 홈페이지를 통해 전 좌석 사전 예약이 가능하다.

좌석표는 공연당일 오후 6시부터 매표소에서 인터넷 사전 예약 순으로 배부할 예정이다.

궁금한 사항은 창원시립무용단 ☎ 225-7381로 문의하면 된다.

김은자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이번 시립무용단 기획공연을 통해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바란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다양한 지역 문화예술공연을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창원시립무용단은 지역 인물과 장소를 활용해 지역문화콘텐츠를 개발해오고 있다.

지난 정기공연 ‘신의 찬미’에 이어 이번 공연에서는 주남이라는 공간에서 총 4장으로 구성된 동화적 서사를 아름다운 춤으로 그려내어, 어려움 속에서도 꿈을 이뤄가는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