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의령
의령 동동에 105세대 규모 공공임대주택 공급의령군, 일자리연계형 지원주택 공모사업 선정
   
▲ 의령 동동에 공공임대주택 공급.105세대 규모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의령군에 105세대 규모의 공공임대주택이 들어선다.

군은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하는 ‘일자리연계형 지원주택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일자리연계형 지원주택’은 주거와 일자리 지원시설이 결합한 청년 근로자 특화형 임대주택으로 의령군은 이번 공모를 통해 주택건설비의 최대 80%까지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의령군은 의령읍 동동 택지지구 내에 전용면적 12평형~26평형대의 규모로 총 105세대의 공공임대주택을 건립할 계획이다.

군은 인근 동동,구룡 농공업단지는 물론이고 현재 추진 중인 부림일반산업단지 근로자들의 안정적인 주거 공간 확보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의령군은 중소기업근로자전용주택으로 공모에 선정되었으나, 최근 법률 개정으로 일자리연계형 지원주택의 칸막이가 사라짐에 따라 창업인, 중소기업근로자, 산업단지 입주기업 종사자 중 임대주택 입주 자격만 갖추면 누구나 입주할 수 있도록 했다.

입주대상은 중소기업, 산업단지 입주기업 종사자, 창업인 중 청년이거나 신혼부부, 미성년자녀가 있는 5년 이상 장기근속자를 대상으로 한다.

오태완 의령군수는 “의령군의 주택 부족 문제가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일정 부분 해소되길 기대한다 인근 동동복합문화센터와 연계해 청년들의 주거 안정과 여가활동을 동시에 지원 가능하도록 힘쓰겠다”고 전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