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공연·전시
경남문화예술회관, ‘2023 경남뮤직페스티벌’ 개최소란, 킹스턴 루디스카, 주현미 재즈 프로젝트 등 출연
   
▲ 경남문화예술회관, ‘2023 경남뮤직페스티벌’ 개최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남문화예술회관은 오는 31일부터 9월 2일까지 대공연장에서 2023 경남뮤직페스티벌을 개최한다.

3일간 펼쳐지는 경남뮤직페스티벌은 대중음악과 크로스오버, 재즈 등 다양한 장르에서 활약하고 있는 실력파 뮤지션들이 함께한다.

우선 8월 31일에는 ‘DNS뮤지션’과 ‘추다혜차지스’가 크로스오버 음악을 선보인다.

‘DNS뮤지션’은 경남지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퓨전밴드로 대중음악과 국악, 클래식, 재즈 등 장르의 경계를 허물며 새로운 음악을 선사하고 있다.

소리꾼 추다혜를 중심으로 이루어진 사이키델릭 샤머닉 펑크 밴드 ‘추다혜차지스’는 평안도, 제주도, 황해도 굿에서 쓰이는 무가에다가 레게·재즈·힙합·펑크·댄스·록 등 다양한 장르를 섞어, 그들만의 독특한 음악색을 보여주고 있다.

이들은 무가와 블랙 뮤직을 혼합해 대중음악계를 깜짝 놀라게 했고 2021년 제18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는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놀라운 음악이 탄생이라는 호평을 받으며 최우수 알앤비&소울 노래 부문상을 수상했다.

9월 1일에는 ‘킹스턴 루디스카’와 ‘소란’이 무대에 나선다.

자메이카 스카 음악을 선보이는 스카밴드 ‘킹스턴 루디스카’는 각양각색 개성을 지닌 8명의 멤버가 ‘스카’라는 이름 속에서 한 숨결로 하모니를 이뤄낸다.

‘킹스턴 루디스카’의 음악에는 해학이 담겨 있다.

뒷박에 악센트를 둔 자메이카 스카의 발랄한 리듬 위에 눈물 머금은 멜로디가 스파크를 일으키며 피워 내는 슬픈 즐거움은 춤을 추며 눈물을 흘릴 수 있는 정서를 자아낸다.

수준 높은 연주를 기반으로 팝과 모던록을 추구하는 4인조 밴드 소란은 2010년 데뷔 이래 지금까지 소란만의 음악을 통해 연애의 세밀한 감정선과 온기 넘치는 위로를 전달하고 있다.

소란의 공연들은 퀄리티와 재미를 동시에 충족시키며 사계절 매진 행렬을 기록해 왔다.

특히 최근 3년간, 50회 이상 출연이라는 숫자가 증명하듯 페스티벌에서의 소란은 그 존재감을 확고히 하고 있다.

보컬 고영배는 안정된 톤과 위트로 MBC FM4U ‘스포왕 고영배’의 DJ를 비롯, 각종 방송과 행사를 종횡무진 누비고 있고 기타리스트 이태욱은 선배 아티스트부터 월드 클래스 아이돌까지 공연장과 스튜디오를 오가며 최고의 연주자로 러브콜을 받고 있다.

경남뮤직페스티벌의 마지막 날인 9월 2일에는 ‘기타리스트 박주원’과 ‘주현미 재즈 프로젝트’가 함께한다.

먼저 한국 최고의 집시 기타리스트 박주원은 보는 이들의 넋을 놓게 만드는 신들린 핑거링으로 기타 연주를 선보일 예정이다.

“축복처럼 찾아온 뮤지션”이라는 평이 있으며 평단에서는 그에게 “젊은 거장”이라는 칭호를 선사했다.

박주원은 지금까지 6장의 앨범을 발표하고 한국 대중음악계에 집시 기타 열풍을 일으키며 한국을 대표하는 기타리스트가 됐다.

지금까지 대부분의 곡을 직접 작곡한 박주원은 연주뿐 아니라, 탁월한 송라이터로서의 면모도 과시하며 한국의 유명 가수들이 가장 함께 작업하고 싶은 뮤지션 1순위에 꼽히고 있다.

이번 공연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주현미 재즈 프로젝트’는 이 시대의 살아있는 전설, 디바 주현미의 재즈 무대이다.

정통 재즈 뮤지션 필윤과 함께한 더블 에이스 하모니는 지금까지 보지 못한 주현미의 새로운 보컬을 만나볼 수 있다.

주현미 재즈 프로젝트의 데뷔 싱글 The Winds From Cuba를 비롯해 8곡을 선보일 예정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