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공연·전시
경남문화예술회관,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 개최전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희극 오페라…풍자 코미디의 끝판왕
   
▲ 경남문화예술회관,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 개최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남문화예술회관은 9월 8일과 9일 양일간 대공연장에서 전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희극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를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종합무대예술이라고 불리는 오페라의 저변확대와 균형적인 지역 문화발전을 위해 경남문화예술회관과 강동문화재단, 고양문화재단, 노블아트오페라단이 뜻을 모아, 함께 제작했다.

조아키노 로시니가 작곡한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는 로지나를 사랑하는 알마비바 백작과 로지나의 재산을 노리는 후견인 바르톨로 박사를 둘러싼 이야기이다.

기발하고 명석한 두뇌의 소유자이자, 마을의 만능 재주꾼인 이발사 피가로의 도움을 받아, 로지나를 얻기 위한 알마비바 백작의 고군분투 하는 모습이 흥미진진한 작품이다.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는 시대를 풍자하는 유쾌한 스토리, 빠른 전개와 경쾌한 멜로디는 물론, ‘나는 이 마을의 만능 재주꾼’, ‘방금 들려온 그대 음성’과 같이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은 아리아로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날 ‘피가로’ 역에는 바리톤 김종표와 김성결, ‘로지나’ 역에는 소프라노 김순영과 김신혜, ‘알마비바’ 역에는 테너 정제윤과 김재민이 맡아 열연할 예정이며 성승민, 전태현, 박준혁, 윤희섭, 황혜재, 김정현, 박은원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성악가들이 대거 출연할 예정이다.

경남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이번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는 2019 대한민국오페라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던 노블아트오페라단이 야심차게 준비한 전막 공연이다”며 “풍자 코미디의 끝판왕이라고 불리는 이 오페라는 우리네 삶을 유쾌하고 즐겁게 그려내고 있다.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와 함께 가을의 시작을 함께 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2007년 창단한 노블아트오페라단은 관객과 소통하는 공연을 통해 클래식 음악의 대중화를 이끌고 있으며 다양한 공연 형식을 도입해 대중에게 보다 즐겁고 친숙한 오페라를 선사하고 있다.

또한, 신선한 발상으로 형식의 변화를 꾀하면서 늘 새로운 도전을 시도해 호평받고 있다.

한편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최하고 경남문화예술회관과 강동문화재단, 고양문화재단, 노블아트오페라단이 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후원하는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는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의 일환으로 사업비의 일부를 문예진흥기금으로 지원받아 진행되는 사업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