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밀양시, 공공기관 비혁신·인구감소도시 이전 촉구를 위한 공동성명 발표혁신도시특별법 개정 촉구를 위한 공동대응
   
▲ 밀양시, 공공기관 비혁신·인구감소도시 이전 촉구를 위한 공동성명 발표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밀양시는 공공기관의 비혁신·인구감소지역 이전을 촉구하기 위한 공동대응의 일환으로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 개정 촉구를 위한 공동성명을 25일 발표했다.

현재 혁신도시특별법 제29조에 따라 이전 공공기관은 원칙적으로 혁신도시로 이전되도록 한정돼 있어 비혁신도시에는 공공기관 이전 기회가 제한돼 있다.

이러한 지역 간 차별을 줄이기 위해 혁신도시특별법 개정안은 공공기관이 혁신도시 또는 그 외 지역으로 이전할 수 있도록 하는 원칙을 규정하고 있다.

이에 시는 혁신도시특별법 개정 촉구를 위한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지역 역차별 해소를 위한 혁신도시특별법 개정안 처리를 촉구했다.

박일호 시장은 “현재 인구감소도시는 지방소멸이라는 생존의 위기에 놓여 있다”며 “공공기관 이전은 밀양시와 같은 비혁신·인구감소 도시의 소멸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다. 지역의 실정에 맞게 균등한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고 지역발전의 균형을 강조했다.

한편 밀양시는 지난 3월 인구감소 도시와 함께 공공기관 인구감소지역 우선배치를 위한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5월에는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하는 등 공공기관 이전을 위한 비혁신·인구감소 도시 공동대응을 추진해 왔다.

그뿐만 아니라 공공기관 유치 계획을 수립하고 ‘밀양시 공공기관 등의 유치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는 등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