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진주
대한민국 공예 현주소와 미래를 보여준다유네스코가 인정한 공예도시 진주‘2023 진주전통공예비엔날레’개막

[경남데일리 = 권경률 기자] 진주시는 31일 진주 철도문화공원에서 개최되는 ‘2023 진주전통공예비엔날레’ 개막식을 시작으로 11월 한 달 동안 열린다.

이번 비엔날레는 진주시가 2019년 유네스코 공예 및 민속예술 분야 창의도시로 지정된 이후, 2021년에 첫 행사에 이어 올해 두 번째를 맞는다.

11월 1일부터 30일까지 개최되는 진주전통공예비엔날레는 ‘오늘의 공예, 내일의 전통’을 주제로 철도문화공원 일원에서 진주공예인전과 공예체험, 철도문화공원 페스티벌, 진주실크공예등 전시, 뮤지션 쇼케이스 등 다양한 공연과 전시가 펼쳐진다.

주제관인 ‘진주역 차량정비고’와 일호광장 진주역사에서 ‘창의도시관’으로 2개 관을 운영한다.

차량정비고는 1925년경 경전선과 호남선이 개통되면서 설치된 근대문화유산으로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문화·전시 공간으로 재탄생한 곳이다.

4대 공예분야 국내 대표 중진 작가 37명과 국내 대표 작가의 작품 196점을 전시한다.

창의도시관은 이탈리아 꼬모, 일본 가나자와 시 등 총 9개국 10개 도시 작가들의 전통공예품을 전시한다.

이날 개막식에서는 조규일 진주시장, 장동광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장, 궈청카이 주한국타이베이대표부 부산사무처장, 권순기 경상국립대총장, 이영혜 디자인하우스 대표, 야마무라 신야 가나자와예술대학 총장, 나이지리아 나이저주 문화관광국장,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의 회원도시 관계자 등 많은 국내외 인사와 작가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조일상 비엔날레 총감독은 “전통공예는 본연의 공예 정신과 전통의 창조적 재해석을 통해, 자연법칙과 조화하는 공예작가의 노동과 정신의 산물이다.

오늘의 전통을 세우고 내일의 새로운 전통을 만들어 나가는 전시를 기획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진주전통공예비엔날레 조직위원장인 조규일 진주시장은 개회사를 통해 “예로부터 진주 공예는 소목장, 장도장, 두석장, 실크 등이 국내 최고로 인정받았다.

비엔날레를 통해 한국공예의 우수성이 새롭게 조명되고 지역의 공예산업이 활성화되어 K-공예의 맥으로서 세계로 향해 가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진주전통공예비엔날레 동반행사로 진주시청 갤러리진심 1949에서 11월 13일부터 17일까지 진주 아티스트 인 레지던스와 진주 실크레지던스의 작품을 전시하며 11월 3일부터 19일까지 전통공예 창업 아이디어 공모전 수상작 전시가 로컬 힙석로 59에서 열린다.

또한 ‘전통, 지속가능한 미래를 열다’라는 주제로 진주시와 프랑스 문화예술학회 공동주관 학술행사도 11월 4일 경상국립대학교 인문관에서 진행한다.


권경률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경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