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고성서 해상 잠수 작업 중 30대 잠수사 숨져
사고현장에서 창원해경과 고용노동부가 합동으로 조사하고 있다. 창원해경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해상 석축 수중 작업을 하던 잠수사가 숨져 해경이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4일 창원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 30분께 고성군 동해면 내산리 인근 바다에서 30대 잠수사 A씨가 수중 석축 공사가 제대로 이루어지는지 감독하기 위해 입수했다.

하지만 A씨는 작업이 끝났음에도 물 위로 올라오지 않았다.

수색에 나선 동료 잠수사는 같은 날 오후 2시 40분께 물속에서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의식이 없는 상태로 물 위로 건져져 병원에 이송됐으나 숨졌다.

해경은 고용노동부와 함께 정확한 사고 경위와 안전 수칙 위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