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의령
의령군 최초 가루쌀 첫 매입...가루쌀 전략작물 육성42명 농업인 참가.매입량 298톤
   
▲ 의령군 최초 가루쌀 첫 매입."가루쌀 전략작물 육성"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의령군이 공공비축미곡 가루쌀 매입을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가루쌀은 의령군 역사상 처음으로 매입하는 품종으로 올해 매입 예상량 298톤은 도내 지자체에서 산청군 다음으로 큰 규모다.

군은 지난 7일과 9일 양일간 의령농협RPC 등에서 2023년산 가루쌀 정부매입을 시행했다.

이번 수매 장소에는 오태완 군수를 비롯해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박재화 품질검사과장, 경남지원 김철순 지원장이 함께 참여해 가루쌀에 대한 높은 관심을 엿볼 수 있었다.

이번 가루쌀 매입에는 42명의 농업인이 참가해 예상매입량은 298톤이다.

군은 가루쌀의 검사규격을 품종 특성과 생산 후 공공비축 매입검사가 처음으로 시행되는 점 등을 고려해 등급 기준을 1개 등급씩 완화했다.

매입 가격은 일반벼 공공비축미와 같고 40㎏ 기준 포대당 3만원의 중간정산금을 지급, 최종 정산은 12월31일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국내 쌀 공급과잉과 밀수입 의존 문제 해결의 대응책으로 가루쌀 보급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의령군은 가루쌀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가루쌀 재배단지 농가에 재배기술 지도 등의 지원에 나서고 있다.

의령군 우리밀생산자위원회 영농조합법인은 45㏊의 면적의 가루쌀 농사를 지어 지난 9월 첫 수확의 열매를 맺었다.

의령군은 지난 10월에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추진하는 ‘2024년 가루쌀 생산단지 육성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교육컨설팅분야 5800만원, 시설장비 4억7000만원 등 총 5억2천800만원을 지원받아 가루쌀 재배면적을 45ha에서 110ha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의령우리밀생산자위원회 전원길 회장은 "가루쌀 대중화라는 정부 정책에 의령군 농업인이 일조하는 것 같아 우선 뿌듯한 마음이 있다"며 "재배면적이 확대되는 공모사업의 선정으로 분위기는 좋다.

가루쌀은 전략 작물로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므로 많은 농가가 참여하고 좋은 등급을 받을 수 있도록 의령군이 앞장서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태완 군수는 “올해 최초로 시행된 공공비축 가루쌀 매입을 통해 생산 농가의 도움뿐만 아니라 의령군 농업 환경 전체에 변화의 물결이 일렁이고 있다"며 "가루쌀 생산단지의 체계적인 구축을 통해 가루쌀 생산의 전진기지로 의령군의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