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2050 탄소중립과 동행할 ‘그린도시 남해군’남해군 기후변화 대응계획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 2050 탄소중립과 동행할‘그린도시 남해군’

[경남데일리 = 정문혁 기자] 남해군이 ‘2050 탄소중립과 동행하는 그린도시 남해군’이라는 비전으로 오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14만 7400톤으로 감축하기로 하는 중장기 목표를 수립했다.

이는 기준연도인 2018년 온실가스 배출량 대비 28.6% 이상 줄어든 수치다.

남해군은 20일 오후 군청 회의실에서 ‘남해군 기후변화 대응계획’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장충남 군수를 비롯한 임태식 군의회의장, 류해석 부군수, 각급 국소장들을 비롯해 기후환경분야 전문가인 조세윤 남해환경센터장, 정준순 그린리더협의회장, 김광석 남해기후위기군민행동 대표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용역사인 나라정책개발원 양동훈 연구원의 추진현황 보고에 이어 용역 성과물을 점검하고 미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구체적 실행방안에 대해 의견을 공유했다.

특히 남해군 중장기 온실가스 잠재량 분석 및 감축목표 설정, 감축 세부사업 선정, 부문별·연도별 세부계획 수립 등에 대한 열띤 질의·응답이 이어지는 등 앞으로 시행될 기후변화 대응계획에 많은 관심이 쏟아졌다.

또한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목표로 6개 분야별 감축정책, 29개 세부 추진사업에 대한 실행계획 등이 발표됐다.

탄소중립을 위한 6개 분야는 산업 에너지 건물 수송 농축수산업 폐기물 산림 등으로 구성됐다.

남해군은 최종보고회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과 보완·추가사항을 적극 반영해 실효성 있는 기본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무엇보다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분야별 제시된 온실가스 감축 계획들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관계부서뿐만 아니라 군민의 관심과 실천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장충남 군수는 "정부와 경상남도의 기후변화 대응계획과 연계성을 확보하고 남해군의 특성이 충분히 반영된 실현가능한 기후변화 대응계획을 수립하게 됐다”며 “군민들이 더욱 이해하기 쉽고 기후위기에 경각심을 가질 수 있도록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사례를 제시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어 “탄소중립은 군민의 관심과 실천, 지역사회의 협력이 가장 중요하다”며 “ "분야별로 제시된 중장기 온실가스 감축 계획들이 체계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공무원뿐만 아니라 각 분야 전문가, 군민 모두의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2021년 9월 제정된 탄소중립 기본법에 따라 각 지자체는 10년을 계획 기간으로 하는 기본계획을 5년마다 수립·시행해야 한다.

이번 용역을 통해 2025년을 시점으로 2034년까지의 온실가스 감축량 및 관련 추진계획을 확정하게 된다.


정문혁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