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진주
진주시, 말티고개 ‘봉황교’ 보수공사 완료 및 통행 재개21일부터 통행 재개 “안전한 봉황교 이용해 주세요”

[경남데일리 = 권경률 기자] 진주시는 지난 10월 23일부터 약 한 달간 통행을 통제했던 말티고개 봉황교의 보수공사를 마무리하고 21일부터 통행을 재개했다.

시는 공사기간 동안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우회로를 사전 홍보하고 신호수 배치와 공중비계 설치 등으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면서 안전사고 예방에 중점을 두고 공사를 추진해 특별한 안전사고 없이 보수공사를 완료했다.

선학산과 비봉산을 잇는 봉황교의 목재바닥과 일부 부식이 진행된 시설물을 도장 및 교체하는 작업을 완료했으며 봉황교 양측 주변 흙콘크리트 포장공사를 완료함으로써 우천 시 토사유실 및 배수불량 문제도 해결했다.

봉황교는 2014년 조성된 길이 56m, 너비 3m, 지상 12m 높이의 보행교로 비봉산과 선학산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보행 안전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이번 도장공사를 통해 당초 조성되었던 ‘하늘을 나는 봉황’을 형상화한 황금색 교량으로 시민들에게 돌아왔다.

시 관계자는 “공사기간 봉황교의 통행이 통제됨에 따라 주민과 관광객들이 불편을 감수하고 우회로를 이용하는 등 적극적인 협조로 공사가 순조롭게 완료됐다”며 “앞으로도 쾌적하고 안전한 보행을 위해 철저한 안전 점검과 신속한 유지관리로 시설물 안전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권경률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경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