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녕
창녕군, 내년 예산안 6천645억원 전년 대비 3.8%↑교부세 대폭 감소에도 지역현안사업은 중단없이 추진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창녕군은 6645억원 규모의 2024년도 본예산을 편성해 21일 창녕군의회에 제출했다다.

내년도 예산안은 올해보다 3.8%인 244억원이 늘어난 규모다.

일반회계가 6217억원, 특별회계는 428억원이다.

이는 최근 3년 내 최저 증가폭이다.

일반회계 예산안 주요 세입은 지방세 543억원, 세외수입 293억원, 지방교부세 2463억원, 조정교부금 259억원, 국·도비 보조금 2265억원 등이다.

창녕군은 경기둔화 등 정부 국세 수입 감소와 연동해 정률로 지급되는 지방교부세가 올해 약 472억원 감소했으며 내년에도 올해와 비슷한 수준 이상의 감소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한다.

그럼에도, 국·도비 보조금은 지역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중앙부처와 경남도를 방문하는 등 지속적인 예산확보 활동으로 전년대비 247억원이 증가한 2265억원을 확보해 역대 최대 확보액을 갱신했다.

주요 세출분야는 사회복지분야 1714억원, 농림해양수산분야1432억원, 국토및지역개발분야 415억원, 문화및관광분야 425억원 , 교통및물류 400억원, 환경분야 329억원 등이다.

성낙인 군수는 “경기침체에 따른 의존재원과 지방세 감소로 재정여건 이 아주 힘든 상황임에도 한정된 세입으로 주요 현안사업을 연속성 있게 추진하고 사회적약자 지원, 군민안전 등 반드시 필요한 사업 위주로 예산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군이 제출한 2024년도 예산안은 제308회 제2차 정례회에서 심의·의결을 거쳐 12월 중순에 최종 확정된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