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남해군, 투자유치자문관 위촉…민자유치 탄력 더한다
   
▲ 남해군, 투자유치자문관 위촉…민자유치 탄력 더한다

[경남데일리 = 정문혁 기자] 남해군이 민선 8기 첫 투자유치자문관으로 골든힐스 이상훈 대표를 위촉했다.

남해군은 투자유치자문관 위촉을 계기로 ‘남해∼여수 해저터널’과 시너지 효과를 창출한 대규모 민자유치 활동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상훈 대표는 홍익대학교 건축공학과를 졸업하고 국내 5대 건설사 중 하나인 대림산업에서 30여년 간 근무했다.

서울 아크로비스타 주상복합 등을 성공적으로 건설한 건축 분야의 전문가다.

또한 청주 최초의 멀티플렉스 영화관을 직접 건설하고 운영하는 등 문화예술 분야에도 폭넓은 인적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23일 위촉식에서 이상훈 투자유치자문관은 “그동안 쌓은 전문지식과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성공적인 투자유치로 이어질 수 있도록 남해군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투자유치 자문관의 조언과 자문을 통해 민자유치 활동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며 남해군 투자유치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힘써주실 것”을 당부했다.

한편 남해군은, 최근 국내·외 경기침체 등으로 자칫 공공재원이 부족해질 수 있는 상황을 적극적인 민자유치를 통해 타개해 간다는 방침이다.

남해안 관광벨트의 중심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투자전략 수립 용역을 시행하고 투자유치 자문관을 위촉하는 등 해저터널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있다.


정문혁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