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사천
사천바다케이블카, 2023년 하반기 대정비 휴장12월 4일부터 8일까지 5일간 대정비 실시
   
▲ 사천바다케이블카, 2023년 하반기 대정비 휴장

[경남데일리 = 권경률 기자] 사천시의 대표적인 관광명소인 사천바다케이블카가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케이블카’라는 명성을 유지하기 위해 대대적인 점검과 정비에 돌입한다.

28일 사천시시설관리공단에 따르면 오는 12월 4일부터 8일까지 5일간 ‘2023년 하반기 대정비’를 위해 사천바다케이블카를 임시 휴장한다.

사천바다케이블카는 대정비 기간 동안 대방·초양·각산 정류장의 전기설비 안전검사를 비롯해 지삭로프 클리닝, 비파괴검사, 각종 소모품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한다.

특히 케이블카의 불 휠을 비롯한 구동 라이너와 벨트, 완충 스프링, 오일 등 안정성 강화와 쾌적한 환경을 위한 점검·교체작업도 대대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사천바다케이블카는 초속 22m의 폭풍급 바람에도 안전운행이 가능하도록 설계된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케이블 곤돌라로 인정받고 있다.

이는 모노케이블이 아닌 바이케이블을 적용했기 때문이다.

또한, 정상부는 물론 전 지주에 풍향 풍속 계측기를 추가로 설치해 순간 돌풍과 강풍 등 비정상적인 기상상황에 안전하게 대처할 수 있다.

특히 프랑스 포마사 기술을 접목한 사천바다케이블카의 핵심은 안정장치 2중화와 획기적인 구조방식에 있다.

전원 상실 등과 같은 예기치 않는 상황발생시 비상엔진 가동으로 탑승객을 구조하는 한편 포마의 불휠더블로테이션 시스템은 활차 베아링이 파손되더라도 여분의 베아링으로 비상구조가 가능하도록 이중화돼 있다.

그리고 사천바다케이블카의 구조시스템은 최악의 비상발생 시 자체 구동모터를 장착한 특수구조차량이 케빈에 직접 접근해 승객을 안전하게 구조하는 시스템이다.

해상·육상구조팀은 실제 비상상황과 유사한 가상 상황을 재현, 주기적으로 구조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한재천 이사장은 “철저한 안전점검과 대정비를 통해 사천바다케이블카의 안전성을 강화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대정비 기간이 끝난 후 12월 9일부터 운영이 재개될 예정이니 케이블카 이용에 착오 없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권경률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경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