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양산
‘양산지혜마루’ 12월 한 달간 시범운영양산시 평생학습관과 양산시립 삼산도서관 12월 27일 개관식
   
▲ ‘양산지혜마루’ 12월 한 달간 시범운영

[경남데일리 = 배성우 기자] ‘양산지혜마루’가 12월 1일 시민들을 만난다.

양산시는 양산시 동면 강변로 30에 위치한 ‘양산지혜마루’ 가 12월 한 달간 시범운영을 하고 12월 27일 개관식 이후 2024년 1월 정식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양산지혜마루’는 지혜의 산실이자 공통된 집합체이며 모든 지식과 지혜를 배울 수 있는 넓은 마루라는 의미로 평생학습관과 도서관으로 구성된 시설이다.

‘양산지혜마루’는 연면적 6,212㎡ 지상4층 규모로 배움실, 동아리실, 마을부엌, 대강당 등으로 이루어진 양산시 평생학습관과 어린이자료실, 가족열람실, 꿈놀이터, 일반자료실 등으로 이루어진 양산시립 삼산도서관이 함께 있는 복합시설로 12월 한 달 동안 월~금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시범운영한다.

평생학습관은 건강·스포츠, 음악·기악, 미술·공예, 요리, 인문·교양 5개 분야, 13개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하며 지난 22일부터 수강생 모집 결과 이틀만에 접수가 마감됐다.

2024년부터는 상·하반기 2기로 장애인 평생교육 프로그램 6개를 포함 연 66개 프로그램 운영으로 시민들에게 양질의 다양한 평생학습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삼산도서관은 시범운영 기간동안 도서대출반납 및 열람서비스를 제공하며 2024년 1월부터는 화~금 9시부터 22시까지, 토·일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확대해 본격적인 운영을 할 예정이다.

정식 운영이 시작되면 독서진흥 프로그램, 책이음상호대차 등의 서비스와 북카페 및 꿈놀이터를 이용할 수 있으며 특성화된 공간으로 육아도서 코너를 마련하고 있어 아이를 키우는 젊은 층이 많은 양산 시민의 도서관 이용 활성화 및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나동연 양산시장은“양산지혜마루가 물금·동면지역 주민뿐만 아니라 전 시민에게 독서와 평생교육이 융합된 복합문화공간의 역할을 수행함과 동시에 책과 평생학습과의 일상을 선물하는 쉼터 같은 공간이 되어 지역문화 융성을 주도하는 허브 역할을 할 것이다”고 밝혔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