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의령
의령군, 부림농공단지 폐수처리시설 정비 박차원심탈수기 설치.악취예방·운영비 절감 기대
   
▲ 의령군, 부림농공단지 폐수처리시설 정비 박차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의령군이 부림농공단지의 원심탈수기 설치로 폐수처리시설 정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은 설비 내구연한 도래와 수리를 위한 운영비용 증가 및 악취로 인근 주민과 입주기업들의 어려움이 있어 이를 해소하기 위해 3억 2천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폐수처리시설의 탈수기를 다중원판탈수기에서 원심탈수기로 최근 교체했다.

군은 이번 탈수기 교체로 입주기업의 슬러지 처리비용 4천2백만원, 약품비 5백만원, 수선유지비용 1천3백만원 등 연간 6천만원 이상의 운영비가 절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악취발생도 상당 부분 해소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군 관계자는 “내년에는 악취 발생을 근본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폐수처리장내 악취저감시설 설치를 계획하고 있다”며 “공단 내 근로자 및 인근 주민들의 쾌적한 삶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의령군은 지난해 환경부에서 실시하는 폐수처리시설 운영관리실태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등 환경 개선 노력을 인정받고 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