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양산
양산시, 제17회 양산전국하프마라톤대회 코스 점검새로운 마라톤 코스 기대감에 6천명 선착순 접수 조기 마감
   
▲ 양산시, 제17회 양산전국하프마라톤대회 코스 점검

[경남데일리 = 배성우 기자] 이정곤 양산시 부시장은 지난 29일 양산시 교육체육과 및 양산시체육회 등 대회 관계자와 함께 ‘가족과 함께하는 제17회 양산 전국하프마라톤대회’ 코스를 현장 점검했다.

12월 3일 대회 개최를 앞두고 있는 양산 전국하프마라톤대회는 참가자들에게 더 좋은 달리기 환경을 제공하면서도 교통통제에 따른 불편은 줄이기 위해 하프기준 양산운동장에서 출발해 양산역과 수질정화공원, 호포교를 거쳐 황산공원 주출입구를 200m 가량 지나 반환하는 코스로 전면 변경했다.

새로운 마라톤코스의 기대감에 6천명 선착순 접수가 조기 마감한 반면, 처음으로 진행하는 코스에 따른 예상외의 돌발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

차량통행이 많은 영대교와 호포대교가 전면 통제되고 시내버스 환승센터는 일시 폐쇄된다.

코스 변경에 따라 점검하고 챙겨야 할 사항이 많다.

이번 현장점검은 이런 배경 속에 대회를 4일 앞두고 대회 준비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시행됐으며 종합운동장 상황실에서 사전 점검 회의 후 코스별 반환점과 주요 통제지역, 안전 유의지역에 대해 점검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이정곤 부시장은 “대회가 4일 앞으로 다가온 만큼 마라토너들에게 안전하고 좋은 환경을 제공하고 바뀐 코스로 인한 불편은 줄일 수 있도록 끝까지 세심히 살피겠다”고 밝혔다.

양산시는 교통 불편 감소와 안전한 대회진행을 위해 양산시경찰서 양산시체육회, 대회진행 대행사 등 관계자와 수시로 현장점검 및 회의를 진행했으며 오는 금요일 경상남도와 최종 합동점검을 할 계획이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