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밀양딸기, 홍콩 소비자 만나러 간다2023년 ‘밀양딸기’ 홍콩 첫 수출 선적식 개최
   
▲ 밀양딸기, 홍콩 소비자 만나러 갑니다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밀양시는 30일 밀양농협 원예 APC에서 올해 하반기에 수확한 ‘밀양딸기’ 홍콩 첫 수출 선적식을 가졌다.

이날 수출되는 선적물량은 600kg이며 농업회사법인한국한인홍을 통해서 홍콩으로 수출된다.

시는 이달 홍콩 첫 수출을 시작으로 싱가포르, 베트남, 중동 등 수출 판로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에 수출한 딸기는 밀양시 수출딸기 작목반에서 처음 도입한 ‘알타킹’ 및 주 수출 품종 ‘설향’이다.

특히 ‘알타킹’ 품종은 당도가 높고 저장성이 좋아 날씨가 더워지는 5월까지 수출이 가능해 신시장 개척과 수출 기간 면에서 유리하다.

수출딸기작목반 이광영 회장은 “수출은 한번 시장을 잃으면 회복하기 힘들기 때문에 꾸준하게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며 “안정적으로 수출이 진행될 수 있도록 딸기 품질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경란 6차산업과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수출에 참여한 농가에 감사하다”며 “신선농산물 수출 시장 판로 확대를 위한 적극적인 해외마케팅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