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
농업회사법인 열매나무, 온라인 판매 통한 2억원 매출 달성판매가 어려운 비품사과 판로 새롭게 개척
   
▲ 농업회사법인 열매나무, 온라인 판매 통한 2억원 매출 달성

[경남데일리 = 정현무 기자] 거창군은 농업회사법인 열매나무가 NS홈쇼핑 채널을 통해 거창군 공동브랜드 ‘거창한거창 사과’를 판매해 2억여 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1일 밝혔다.

NS홈쇼핑 채널을 통해 지난 11월 25일 1회 방송에서는 사과 약 4,287건의 주문을 기록했으며 27일 진행된 2회 방송에서는 약 3,500건의 주문을 받아 총 7,787여 건의 판매량을 달성했다.

‘거창한거창 사과’는 전국 5대 사과산지로 평가되는 거창군에서 직접 생산된 사과 공동브랜드이다.

이번 행사에 출품된 사과는 소비자들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선보이기 위해 정품이 아닌 비품사과로 판매됐으나, 거창군에서 품질을 보증·관리하고 엄격한 기준으로 선별해 정상과와 비교했을 때 식감이나 당도는 정상과 못지않은 품질을 가지고 있다.

거창군은 전국에서 사과품종 중 홍로의 산지로 유명하지만, 이번에 판매된 거창 부사도 홍로 못지않게 식감과 당도가 높아 우수한 품질을 자랑한다.

올해 잇따른 이상기온, 냉해, 우박, 집중호우로 인해 사과농가들이 많은 피해를 입어 사과 가격이 극심한 변동을 보였다.

이에 NS홈쇼핑은 우수한 품질의 사과를 소비자들에게 보다 저렴하게 공급하고자 이번 판매행사를 기획했고 이런 취지에 거창군과 농업회사법인 열매나무가 응답한 것이다.

이번 판매행사를 준비하면서 거창군과 농업회사법인 열매나무는 국내소비자들이 정상과를 더 선호하는 경향이 있어 비품사과의 판매행사 추진에 우려가 많았으나, 소비자의 뜨거운 호응으로 이러한 걱정을 불식시켰다.

특히 이번 TV홈쇼핑 판매를 통해 ‘거창한거창 사과’ 브랜드와 거창군을 전국에 알리고 비품사과 판로를 새롭게 개척했다.

오승철 농업회사법인 대표는 “거창사과의 품질과 우수성을 경험한 소비자가 많아 사과 주문이 폭주해 준비한 수량보다 많은 주문이 들어와 내부에서도 고무적인 분위기이다”며 “앞으로 이러한 TV홈쇼핑 및 온라인 판매처 구축에 힘써 거창군과 거창사과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거창군은 2023년 총사업비 83억원 규모의 농산물 유통분야 공모사업 2건에 선정되는 쾌거를 거두며 사과 유통 인프라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유통·가공시설 개선뿐만 아니라 TV홈쇼핑, 온라인매체를 통한 거창군 공동브랜드 거창한거창 농산물 및 거창군 홍보를 통해 거창군 위상을 높일 계획이다.


정현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