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경남농협, 상호금융 대출금 35조원 달성비수도권 지역농협 시·도단위 최상위 실적 올려
경남농협, 상호금융 대출금 35조원 달성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농협이 1일 농협상호금융 대출금 35조원 달성탑을 달성해 농협중앙회 정례조회에서 수상했다. 

이는 지난 2021년 3월 대출금 30조원을 달성하고, 불과 2년 7개월 만에 대출금 35조원을 달성한 쾌거다. 

대출금 규모 또한 비수도권지역 농협 시·도단위 중 최대 규모다.

경남농협 김주양 본부장은 “대출금 35조원 달성까지 조합원들을 비롯한 고객님들께서 보내주신 변함없는 성원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이번 대출금 35조원 달성을 계기로 100조원 달성을 향해 힘차게 증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대출금 35조원 달성을 위해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주신 경남농협 조합장님을 비롯한 임직원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따듯하고 든든한 전국 최고의 상호금융으로서 경남농협이 제 역할을 충실히 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남농협은 11월 말 상호금융 총 예수금 잔액 역시 43조 3,000억원을 달성해 대출금과 마찬가지로 비수도권지역 지방권 농협 시·도단위 중 최상위 실적을 거양해 지방의 지역금융리더로 자리매김 해나가고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