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진주
진주시, 2024년 달라지는 시책 발표시설관리공단 설립 및 진주대첩광장 완공 등 6개 분야 77건

[경남데일리 = 권경률 기자] 진주시는 시민의 일상생활과 연관된 새해부터 달라지는 시책 77개를 6대 분야로 정리해 발표했다.

이는 2024년부터 달라지는 시책과 신설되는 인프라 등을 알기 쉽게 안내해 시민들의 편의를 높이고 정책 변화로 인한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함이다.

세부적으로는 행정·세정, 경제·안전, 문화·관광·체육, 복지·보건, 교통·환경, 농정 등 6개 분야 77건의 시책을 신설 또는 변경 추진하며 자세한 내용은 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진주시는 올해 상반기에 시설관리공단을 설립한다.

공영주차장 등 총 7개 공공시설의 관리를 대행하며 사무실은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에 꾸릴 예정이다.

진주시는 지난해 준공된 상평산단 혁신지원센터에 창업지원센터를 설치해 활력 넘치는 진주시 창업생태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붕괴 위험이 큰 노후화된 목욕탕 굴뚝을 정비하기 위해 개소당 최대 2천만원을 지원한다.

아주 반가운 소식도 있다.

지난 2007년 계획 수립 이후 17년 만에 진주대첩광장이 시민들의 품으로 돌아온다.

위치는 진주성 촉석문 앞이며 지하 주차장 149면이 조성돼 원도심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진주시는 기대하고 있다.

또한, 상대동 모덕체육공원에 건립된 장애인 문화체육센터가 본격 운영에 들어 가고 파크골프장도 3개소를 확충할 것이다.

진주시는 복지 사각지대를 빠르게 해소하기 위해 사회, 경제적으로 곤란을 겪고 있는 이웃을 행정에 알려주는 시민에게 포상금을 지급하는‘위기가구 신고 포상금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또한, 인근 어린이집끼리 보육 프로그램을 공유하는 ‘구슬모음 어린이집 지원사업’은 지난해 호응이 높아 작년 7개 모음에서 9개 모음로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한편 보건 업무 효율성 제고를 위해 문산읍에 있던 진주시 치매안심센터를 보건소 내로 이전한다.

진주시는 불법 주정차 단속에 따른 시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최초 적발 시 주정차 단속을 알리는 서비스를 시행한다.

한편 폭이 협소해 이용이 불편했던 남강댐에서 오목교 간 자전거도로 폭을 확장해 안전한 자전거길을 만들었다.

농민들의 소득 증대를 위한 정책도 돋보인다.

문산읍에 소재한 농업기술센터에 과학영농지원센터를 비롯해 먹거리통합지원센터, 농산물종합가공센터를 설치해 미래 영농기법을 보급하고 농가들의 새로운 소득원도 창출할 계획이다.


권경률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경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