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하동
칠불사 아자방 온돌 국가민속문화재 지정하동군, 신라시기 만들어져 1000년 넘게 이어온 ‘전설의 구들’ 국가유산 지정
   
▲ 칠불사 아자방 온돌 국가민속문화재 지정

[경남데일리 = 이강현 기자] 지리산과 남해, 섬진강을 끼고 그 속에서 찬란한 역사·문화를 꽃 피운 ‘별천지 하동’이 간직한 문화재의 가치가 빛나고 있다.

하동군은 민족 고유의 난방시설인 온돌을 활용해 1000년 넘게 따뜻함을 이어온 ‘전설의 구들’ 하동 칠불사 아자방이 지난달 22일 국가민속문화재로 지정됐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지정은 2018년 6월 국가지정문화재로 승격 신청한 것을 시작으로 2020년 재신청, 2021년 8월부터 2차례의 보완, 부결을 거쳐 2022년 10월 재신청해 이번에 지정되는 것으로 하동군의 오랜 노력이 결실을 봤다.

국가지정 문화재는 문화재청의 철저한 서류심사와 현장 조사, 전문가 검토, 문화재 위원회 심의 등의 절차를 거쳐 지정기준에 부합하고 종합적 가치가 충족돼야 하는 것이어서 의미를 더한다.

칠불사는 1세기경 가락국 시조 김수로왕의 일곱 왕자가 외삼촌인 인도 승려 장유보옥선사를 따라 칠불사에 와서 수도한 지 2년 만에 모두 성불해 ‘칠불사’라 이름 지어졌다고 전해진다.

칠불사 경내에는 전설의 구들 ‘아자방’으로 불리는 독특한 형태의 선방이 있는데, 이는 스님들이 벽을 향해 수행할 수 있도록 방 안 네 귀퉁이를 바닥면보다 한 단 높게 구성함으로써 ‘亞’ 모양의 아자형 방 전체에 구들을 놓아 만든 온돌방이다.

아자방 온돌은 신라시기 때 처음 만들어진 것으로 전해지며 2017년 진행된 발굴조사 과정에서 확인된 와편·기단석·확돌 등 고려시대의 유물과 함께 여러 기록 자료에 의하면 아자방 온돌은 선종사찰의 선방으로서 그 기능을 유지해 왔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옛 선비들이 지리산을 여행하고 남긴 각종 지리산 유람록, 일제강점기 발행된 신문기사 등 당시의 자료들을 통해서도 그 실체를 확인할 수 있다.

문화재청은 아자방 온돌은 우리나라 전통 온돌문화와 선종사찰의 선방이 결합된 독특한 문화유산이며 불교사와 건축사 등에서 학술적 의미가 크고 현존 사례로서도 희소성이 높다고 지정사유를 밝혔다.

군은 앞서 지난해 11월 하동 천년의 역사를 품은 대표 사찰 쌍계총림 쌍계사 일주문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받는 성과를 올렸다.

군은 지정된 문화재의 가치를 보존하고 전승을 강화하기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이번에 지정된 문화재를 포함해 군이 보유한 문화재에 대한 체계적 보호 기반을 마련해 미래 세대에게 물려줄 소중한 유산으로 적극 관리하게 된다.

또한, 문화재와 연계한 다양한 활용사업을 추진해 역사와 문화를 통한 군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2024년부터 문화재는 국가유산이라는 이름으로 바뀌게 된다.

국가유산은 미래를 담은 문화재의 새 이름으로 하동군은 이름에 걸맞고 미래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강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