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진주
진주시, 워크아웃 앞둔 태영건설 시공 아파트에 현장대응반 운영신진주역세권 데시앙 입주예정자·공사관계자 간담회 “피해예방에 최선”

[경남데일리 = 권경률 기자] 진주시는 워크아웃 신청을 앞두고 있는 태영건설이 시공사로 참여한 신진주역세권 데시앙 아파트에 대해 적극민원 현장 대응반을 구성,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시는 아파트 사용검사에 차질이 없도록 오는 10일과 12일 두 차례 입주예정자와 공사 관계자인 시행사, 시공사 및 감리단과 함께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진주시는 신진주역세권 데시앙 아파트 입주예정자들의 재산상 피해가 없도록 지난달 말 주택경관과장을 필두로 공동주택팀에 데시앙 적극민원 현장 대응반을 신속히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입주예정자들과 소통을 강화하는 한편 실시간으로 건설 현장을 모니터링해 공사 차질과 협력업체의 피해가 없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진주지역 내 태영건설 참여 사업장은 신진주역세권 데시앙 1곳으로 가좌동 2092번지에 공동주택 신축사업을 진행 중이다.

현재 공정률은 92%로 올 4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데시앙은 HUG의 분양보증에 가입되어 있어 입주자들의 피해는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

진주시는 적극민원 현장 대응반을 통해 태영건설의 워크아웃 신청으로 인한 입주자들의 동요가 없도록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관계부서와 협의해 하청 업체의 임금체불이 발생되지 않도록 피해예방에 나설 계획이다.

아울러 자체 점검 및 경남도 품질검수 등 심도 있는 현장 점검으로 공동주택 부실시공 방지 및 품질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경률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경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